고객센터

공지사항

자료실

자유게시판

오늘도 웃자~*^^*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최고관리자
댓글 0건 조회 34회 작성일 22-12-08 10:50

본문

거울을 쳐다보면서

입 양쪽 끝을 힘껏 위로 올리는 연습을 한다.

댄싱을 하거나 교회에서 대표 기도를 할 때도

웃음 띤 얼굴 모습을 보여 주려 노력하고 있다.

수십 년 전 어느 기도원 정문에 내걸린 표어를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.

"암은 병이 아니다. 낙심이 병이다. 웃읍시다. 하하하!"

내 좌우명의 첫 번째도 "항상 웃자"이다.

"항상 웃자. 모두에게 감사하자. 바보가 되자."


- 박태호의《혼자서도 고물고물 잘 놀자》중에서 -



​항상 웃는다는 것이 결코 쉽지 않습니다.

늘 웃을 일만 있는 것도 아닙니다.

그래도 어쩌겠습니까. 다른 길이 없습니다.

웃고 사는 것이 좋습니다.

입술로만 웃지 말고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밝고 환한 웃음, 그 웃음이 좋습니다.

그러면 얼굴의 주름살도 바뀝니다.

'항상 웃는 얼굴', '백만불짜리 미소'의 주인공이 됩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